유럽 데뷔전 가진 이강인, "한국 팬 존재 자체가 내겐 큰 힘"

  • OSEN
    입력 2019.02.22 07:15


    "유럽무대 데뷔전 기쁘지만, 그래도 다음 경기에 나오려면 더 열심히 해야 한다."

    발렌시아는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메스타야에서 열린 셀틱과의 2018 - 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홈경기에서 케빈 가메이로의 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앞선 1차전 셀틱 원정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던 발렌시아는 합계 3-0으로 무난하게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마르셀리노 감독은 전반 23분 가라이의 부상으로 코클랭, 후반 23분 가메이로를 투입했다. 가메이로가 후반 26분 골을 터트려 3골 차로 여유로운 상황이 되자 마지막 교체 카드로 이강인 투입을 택했다.

    후반 31분 경기장에 투입된 이강인은 번뜩이고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어울리지 않은 윙 포지션이지만 부지런히 뛰며 날카로운 패스를 찌르며 기회를 만들었다.

    이강인은 후반 38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하기도 했다. 분전하던 이강인은 후반 추가시간 날카로운 헤더 슈팅으로 골을 노렸으나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결국 이강인은 유럽무대 데뷔전서 짧은 시간만에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경기장을 떠났다.

    경기 후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엘데스 마르케'는 구단 공식 라디오와 가진 이강인의 공식 인터뷰를 전했다.

    유럽무대 데뷔전을 가진 이강인은 "기쁘다. 그래도 다음 경기에 나오려면 더 열심히 해야 한다. 나올 때 마다 팀에 보탬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다부진 소감을 밝혔다.

    이어 "모든 대회에서 데뷔하는 것 자체가 기쁘다. 출전하는 매 경기마다 팀을 도우려고 노력하고 승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다짐했다.

    경기 막판 환상적인 헤더 슈팅을 날렸던 이강인은 "홈구장에서 1군 데뷔골을 넣을 수 있으면 너무 기쁠 것이다. 하지만 아쉽게 무위로 돌아갔고, 앞으로 더 노력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에서 탈락해 유로파리그에 합류한 발렌시아는 셀틱을 잡으며 16강에 진출했다. 리그에서 고전하고 있지만, 유로파리그를 우승하면 다음 시즌 UCL 진출을 꿈꿀 수 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는 모든 경기에서 승리하려고 노력한다. 매 경기에 집중하고 모든 대회에서 최대한 높이 올라가고 싶어한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이날 경기장에는 많은 한국인 팬이 찾아 이강인을 응원했다. 경기 후 이강인이 한국 팬들을 찾아 인사를 하기도 했다. 

    한국팬들에 대한 질문에 이강인은 "아는 사이는 아니고 찾아오신 분들이었다. 한국에서 오신 분들이 나를 보러와준다는 것 자체가 내게 너무나 힘이 된다. 그렇기 때문에 유니폼을 줬다. 항상 나를 응원해주시고 항상 곁에 있어줘서 감사하다"고 미소를 보였다. /mcadoo@o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