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제2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찾았다

입력 2019.02.22 03:00 | 수정 2019.02.22 09:31

靑이 원하는 후임 임원도 적혀, 김태우 폭로 문건보다 구체적
김은경 前장관 취임 직후 작성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환경부가 전(前) 정권에서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표를 받기 위해 만든 것으로 보이는 또 다른 문건을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이 문건은 작년 말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전 수사관이 환경부 감사관실에서 받았다고 폭로한 문건과 다른 것이다.

이 문건은 환경부에서 인사 업무를 담당하는 운영지원과에서 작성한 것이다. 여기엔 산하기관 임원들의 명단과 정치적 성향, 비위 의혹 등이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부 자리에 청와대가 어떤 사람을 염두에 두고 있는지에 대한 내용도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청와대가 이 문건 작성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 문건이 김은경 전 장관 취임(2017년 7월) 직후 만들어진 것에도 주목하고 있다. 김 전 수사관이 공개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은 지난해 1월 작성됐다. 검찰은 청와대 지시를 받은 환경부가 블랙리스트를 만든 뒤 몇 달에 걸쳐 지속적으로 압력을 행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