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가 요구하면 北경협 떠맡을 각오"

조선일보
  • 노석조 기자
    입력 2019.02.20 03:01

    文대통령, 트럼프와 어제 통화
    철도·도로 연결 등 남북경협 재정부담 지겠다는 뜻 밝혀

    문재인 대통령(왼쪽), 트럼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밤 10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제2차 미·북 정상회담 및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미 정상 통화는 작년 9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양 정상은 그동안 진행된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협상 내용을 공유하고,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미·북 회담 이후의 남북관계에 대해 논의했다. 통화는 35분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 사이의 철도 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고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번 미·북 정상회담의 결과로 재정적 부담을 져야 한다면 한국 정부가 이를 부담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하노이 회담을 마치는 대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 결과를 알려주겠다"며 "하노이 회담에서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며 문 대통령과 직접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19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 거리에서 오토바이를 탄 시민들이 제2차 미·북 정상회담 광고판을 지나가고 있다.
    19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 거리에서 오토바이를 탄 시민들이 제2차 미·북 정상회담 광고판을 지나가고 있다. 오는 27~28일 회담을 앞둔 미·북은 20일부터 하노이에서 의제 협상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한편 미국과 북한은 오는 27~28일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20일쯤 베트남 하노이에서 '의제 협상'에 돌입할 것으로 전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