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정페이 "미국은 화웨이를 절대 망하게 못해"

조선일보
  • 강동철 기자
    입력 2019.02.20 03:01

    英 BBC와 인터뷰서 "서쪽빛 꺼져도 동쪽에도 빛이 있다"
    英·獨, '화웨이 압박' 이탈 조심

    런정페이
    /AFP 연합뉴스
    세계 최대 통신 장비 업체인 중국 화웨이의 런정페이(任正非·사진) 창업자 겸 회장이 18일(현지 시각) 영국 BBC 인터뷰에서 "미국은 절대 우리를 망하게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둔의 창업자로 불리는 런정페이 회장이 지난달 중국 선전(深圳)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연 데 이어 한 달 만에 다시 언론에 등장해 미국 정부의 화웨이 옥죄기를 비판한 것이다. 미국 정부는 화웨이가 자사 통신 장비로 주요 인사의 통화를 도청해 중국 정부에 정보를 제공할 우려가 있다며 영국·독일·호주·뉴질랜드 등 동맹국에 화웨이의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를 쓰지 말라고 요청하고 있다.

    런 회장은 "화웨이는 세계에서 가장 앞선 5G 기술을 가진 기업이기 때문에 전 세계는 우리를 버릴 수 없을 것"이라며 "만약 누군가가 우리 제품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막는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언제나 이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안보 침해·정보 탈취 논란에 대해 "화웨이는 어떠한 정보도 도둑질한 적이 없다"며 "한 번도 스파이 행위를 한 적이 없었고 만약 그런 행위를 한다면 회사 문을 닫겠다"고도 했다.

    자신의 딸인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최고재무책임자)을 미국 측이 기소한 데 대해서도 "정치적 의도로 이뤄진 기소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미국의 이런 행동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미국 FBI(연방수사국)와 법무부는 멍 부회장과 화웨이 미국 법인을 기술 탈취, 금융 사기 등의 혐의로 지난달 기소했다. 그는 "미국은 전 세계를 대표하지 못하고 오직 세계의 일부만 대표할 뿐"이라며 "서쪽의 빛이 꺼져도 동쪽은 여전히 빛나고, 북쪽에 어둠이 와도 남쪽은 남아 있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이 화웨이를 아무리 압박하더라도 화웨이에는 다른 시장이 남아 있고 여기서 더 큰 성과를 내겠다는 것이다.

    한편 최근 미국의 반(反)화웨이 전선에 균열 조짐이 일고 있다. 영국 정보 당국이 최근 "5G망 구축 때 화웨이 장비를 쓰더라도 안보 위험을 충분히 관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독일 통신 업체 도이치텔레콤 내부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배제할 경우 5G망 구축이 예상보다 2년 정도 늦어진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