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정부, 문다혜씨 해외이주 자료 왜 숨기나"

입력 2019.02.19 15:43 | 수정 2019.02.19 15:46

19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곽상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씨 관련 사항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의 해외이주와 관련된 자료제출에 즉각 협조하고,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직접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곽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부 부처들의 자료 제출 거부로 문 대통령의 가족들에 대한 의혹이 커져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해외이주법’에 따른 다혜씨 부부의 외교부 신고 내역과 외교부가 동남아 국가에 외교 행낭을 보낸 내역 △국세청의 재산 해외 반출시 확인증 발급 내역 △주민등록법상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증 발급 여부 △관세청의 이삿짐 수출신고 내역 등과 관련된 자료를 해당 부처에 요청했지만, 자료 제출을 거부당했다고 했다. 또 △서울시의 부동산 매매거래 내역과 매매내역서 사본도 요구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했다. 정부 부처가 법에 따라서 보유하고 있는 다혜씨 관련 자료를 국회의 요구에 내놓지 않고 숨기고 있다는 취지다.

또 곽 의원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언론보도 후에야 다혜씨가 요가 강사를 했다는 사실과 다혜씨 부부의 부동산 매매 사실을 알았다고 했는데, 이는 청와대 비서실 직제 규정상 대통령 가족 특별감찰을 하지 않았다는 이야기"라고도 했다.

그는 "대통령 측근의 비위를 감시하는 특별감찰관이 21개월째 공석이라 문 대통령 감찰이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민정수석실과 특감관이 다혜씨의 해외이주과정에서 해외 취업 특혜가 있었는지 감찰해야 하는데, 제대로 기능하지 않았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