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2차 방송토론회]‘협력이익공유제’에 黃 “약자와 함께” 金 "어정쩡하면 안돼"

입력 2019.02.17 12:29 | 수정 2019.02.17 14:48

金 "협력이익공유제, 찬성이냐 반대냐"... 黃에게 세번 물어
黃 찬·반 명확히 밝히지 않자 金, "나는 반대…黃 어정쩡해"
文정부 ‘탈원전’에는 세 후보 모두 "넌센스"

17일 오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2·27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2차 방송 토론회에선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협력이익공유제를 놓고 황교안 후보와 김진태 후보간 공방이 벌어졌다.
협력이익공유제는 대기업에서 발생한 이익을 중소기업이 기여한 만큼 가져가도록 하는 제도다.

김 후보는 협력이익공유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황 후보에게 물었다. 이에 황 후보는 "시장경제라는 근간이 흔들리지 않아야 하지만, 경제적 약자들이 힘들어하는 부분이 많아져서는 안 돼 보완이 필요해 협력이익공유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협력이익공유제)은 정도의 문제"라고 했다. 이어 "대기업도 소상공인·중소기업과 함께 이익을 공유한다기 보다, 사회에 환원하는 제도적인 노력을 더 해 그런 말(협력이익공유제 법제화)이 나오지 않게 하는 것이 더 좋다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협력 이익 공유제’는 그동안 한국당 쪽에선 반대 입장이 많았다.

이에 김 후보는 "황 후보의 말을 들으면 다 맞는 말이다. 그런데 어느 한쪽도 포기하지 않으려는 어정쩡한 모습으로 비춰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찬성이냐 반대냐"고 세 차례 황 후보에게 물었다.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황교안 후보가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그러자 황 후보는 "어정쩡한 입장이라고 말하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며 "원칙에 입각하지만 경제적 약자들과 함께 가는 사회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나 김 후보는 "협력이익공유제라는 것은 큰 기업이 낸 이익을, 그 기업과 협력한 거래사가 나눠가질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정도의 차이’라고 이야기했는데, 그렇게 협력 이익을 공유해도 되는 것인지, 조금만 가져간다면 가능한 것인지 답변해달라"고 거듭 물었다. 김 후보는 "다른 기업이 낸 이익을 또 다른 회사가 달라고 하면 이게 바로 시장경제 원칙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고, 다른 회사가 어떻게 거기에 기여했는지 특정할 수도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황 후보는 "시장경제의 원칙에 따라서 해야 한다. 어떤 기업과 협력업체 사이에 합의가 이뤄지면 합의에 따라서 (협력이익공유가) 진행된다. 그게 시장경제"라고 말했다. 황 후보는 또 "다만 다 서로의 이익을 양보하지 않으려고 하니, 그러면 대기업이 좀 더 양보를 하라고 논의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생기는 게 협력이익공유제 아니겠느냐"고 했다.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김진태 후보가 토론회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김 후보는 황 후보에 대해 "합의 하에 되면 아무 문제가 없다. 그러나 법안이 통과되면 (기업에) 강제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황 후보는 "시장경제에 반(反)하는 법은 입법이 신중해야 하고, 내용도 합리적으로 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황 후보는 경제 정책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탈(脫)원전을 해야 한다면서, 원전을 해외에 수출해야 한다는 넌센스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오세훈 후보에게 입장을 물었다. 오 후보는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 전력수요가 급증한다. 전기자동차만 써도 2030년애 전력수요가 70% 늘어난다"며 "지금 (탈원전) 정책으로는 (전력수요를) 절대 감당할 수 없다. 반드시 유턴시켜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