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黨청년대표 “5·18 폄훼 3人 퇴출위해 공동행동”

입력 2019.02.14 16:46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소속 청년 대표들이 14일 '5·18 폄훼'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국회에서 퇴출될 때까지 공동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5.18망언 여야4당 청년학생 공통규탄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각당 청년위원장, 학생위원장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여야 4당 청년 대표들은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5.18망언 여야 4당 청년 공통규탄대회'에서 "한국당 지도부는 국민 앞에 사죄하고, 꼼수 징계가 아닌 세 의원을 국회에서 퇴출시키는 데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청년들이 결집해 한국당을 향한 '화려한 심판'에 나서겠다"고 했다. ‘화려한 심판’은 앞서 신군부의 5.18 진압 작전명인 '화려한 휴가'에 빗댄 것이다. 규탄대회에 참석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청년 학생과 함께 여야 4당이 이번 일에 대해 분명히 책임을 묻고 범죄적 망언을 한 세 의원을 추방할 때까지 공동행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 장경태 전국청년위원장은 "한국당 지도부가 강력한 조치로 사죄하는 게 도리"라면서 "황교안, 오세훈 등 차기 지도부도 세 의원을 강력 징계할 것을 약속해달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우종혁 서울시당 대학생위원장은 "5.18 망언은 민주주의 역사를 일궈온 청년의 열정을 짓밟는 것"이라고 했고, 평화당 신동희 대학생위원장은 "(문제 의원들을) 반드시 퇴출해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 정혜연 부대표는 "5.18 망언은 우리사회를 다시 5공 시절로 돌리고 싶은 추악함을 내보인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