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냉부해' '종이인형' 광희도 살찌게 한 셰프들의 대결…김승민-김풍 승

입력 2019.02.12 00:11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 한 광희는 셰프들의 음식으로 살찌우기에 성공했다.
1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댄싱퀸' 손담비와 '제대한 예능 대세' 광희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광희는 "군 전역 후 살을 너무 많이 빼 종이인형이란 별명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광희는 "일부러 살쪄 보이기 위해 메이크업으로 팔자 주름을 가린다"고 고백했고, 셰프들에게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살 찌고 가겠다"고 말했다.
손담비는 군대에서 전화를 했냐는 질문에 "한 번 했다"고 했다. 이어 광희는 "전화를 했는데 누나가 받았다. 면회 와주겠다고 하더라. 그런 말이 고맙더라. 누나가 불편할까 봐 내가 오지 말라고 했다"면서 "연예인은 한 명도 온 적이 없다"고 했다.
광희의 냉장고에서는 쥐눈이콩, 브로콜리 등 다양한 건강 식재료들이 발견돼 눈길을 끌었다.
광희는 "군대를 다녀온 후 건강식에 푹 빠졌다"라며 전역 후 달라진 자신의 식습관을 공개했다.
이를 본 손담비는 광희에게 "건강식 먹는데 얼굴이 왜 그러냐 낯빛도 좀 안 좋지 않냐"고 돌직구를 날려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광희는 '황병장을 인싸이더로 만들어 줄 사회의 맛'과 '광희 마늘 위한 요리'를 요구했다.
첫 번째 대결은 '황병장을 인싸이더로 만들어 줄 사회의 맛'으로 김승민 셰프와 정호영 셰프가 대결을 펼쳤다.
김승민 셰프는 '인사이덕'이라는 제목의 요리를 정호영 셰프는 '광이 나는 함박'이라는 제목을 말하면 블랙핑크의 안무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냉부해' 셰프들은 천천히 음식을 준비하고 있는 김승민 셰프에 모습을 보고 "시간이 없을 것 같다"고 재촉했고, 그럼에도 천천히 준비하던 김승민 셰프는 남은 시간을 보고 당황하기 시작했다.
김승민 셰프는 자색고구마를 오리고기에 말아서 준비하고 있었지만 고구마가 다 쏟아져 나와 당황하기 시작했다. 또 옆에 있던 정호영 셰프는 채소 튀김을 하던 중 채에 튀김이 뭉쳐 떨어져 나오지 않았다.
이 모습을 본 광희는 "대체 오늘 왜 이러냐 내 몰래카메라냐"라고 호통 쳐 웃음을 자아냈다.
첫 요리를 마친 김승민 셰프는 소감을 묻는 질문에 "숨은 붙어 있는데 죽은 것 같다"라며 긴박했던 소감을 전했다.
'황병장을 인싸이더로 만들어 줄 사회의 맛'의 대결은 김승민 셰프의 '인사이덕'이 승리를 차지했다.
두 번째 대결은 '광희 마늘 위한 요리'로 오세득 셰프와 김풍 작가가 맞붙었다.
오셰득 셰프는 '마늘 어찌하 오리'를 김풍 작가는 '너 마늘 위한 목살'이라는 제목의 요리로 대결을 펼쳤다.
김풍 작가는 요리를 준비하기 위해 어마어마한 양의 마늘을 준비했고, 광희는 "설마 저 걸 다 먹이겠냐"고 했지만 손담비는 "다 먹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늘 이 산처럼 쌓인 김풍 작가의 요리를 맛 본 광희는 숟가락으로 마늘을 먹으며 감탄사를 연했다.
'광희 마늘 위한 요리'의 대결은 결국 김풍 작가의 승리로 돌아갔다.
narusi@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