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데 뒤척여서"…4살배기 때려 뇌사 빠트린 여중생 구속

입력 2019.02.11 20:30 | 수정 2019.02.11 20:35

교회에서 잠 자던 4살짜리 여자 아이가 여중생에 맞아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4살 여아를 폭행한 A(16)양을 중상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A양은 지난 8일 오전 5시 30분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B(4)양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양은 B양이 뒤척이자 홧김에 A양을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B양은 폭행을 당한 뒤 머리 등을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현재 뇌사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A양을 긴급체포했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법원은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해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A양이 미성년자인 것을 감안해 아동학대죄가 아닌 중상해 혐의를 적용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