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032년 올림픽 유치 도시로…평양 공동 개최 성사되나

입력 2019.02.11 20:08 | 수정 2019.02.11 20:15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오거돈(오른쪽) 부산시장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 박원순 시장을 축하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특별시가 남북이 공동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측 유치 도시로 결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 총회를 열어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서울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경쟁 도시인 부산광역시를 꺾고 49표 가운데 34표를 얻었다.

서울시는 앞으로 평양과 손잡고 사상 최초 올림픽 공동 개최에 도전한다. 남북 정상은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2032년 하계올림픽을 공동 유치하기로 했다.

동·하계 통틀어 올림픽에서 2개 이상 도시나 국가가 공동 개최한 사례는 없다. 일부 경기장을 개최국 이외 지역에 분산한 사례만 있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올림픽 관련 규정을 검토한 결과 공동 개최가 가능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규정상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032년 올림픽이 한반도 운명을 바꾸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협력해 나가겠다"며 "남북이 차근차근 준비한다면 양측이 동질감을 회복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남북시대의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중앙정부, 대한체육회 등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조만간 평양과의 협의 채널을 구축하겠다"며 "서울올림픽이 동서 냉전 기류 속 ‘화해 올림픽’이었고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시금석’을 놓았다면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은 ‘평화의 종착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