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5.18 폄훼' 한국당 3人·지만원 고소·고발

입력 2019.02.11 17:45

11일 정의당이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왼쪽부터 신장식 사무총장, 강은미 부대표, 지만원 씨가 북한군이라고 지목한 곽희성 씨./연합뉴스
정의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씨를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정의당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김진태 의원 등에 대한 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피고소인들은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해 ‘5·18은 북한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이었다’, ‘5·18 주역 역할을 했던 사람들이 지금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심 실세들’, ‘힌츠페터는 간첩’ 등의 발언을 함으로써 공연히 허위사실을 적시해 광주시민과 힌츠페터 등 개인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했다.

고소·고발인에는 5·18 당시 시민군이었던 곽희성씨도 포함됐다. 곽씨는 지씨가 5·18 당시 북한군이었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고소·고발장에는 강은미 부대표, 장식 사무총장, 장화동 광주시당 위원장도 이름을 올렸다.

정의당은 "국민들이 경약과 분노를 금치 못하는데 한국당은 한가롭게 유감 타령이나 하는 한심하기 짝이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한국당에 남은 것은 망언 3인방에 대한 출당조치와 배후조종자 지씨와의 절연"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