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공청회 진상파악 착수...김병준 “광주시민과 국민께 죄송”

입력 2019.02.11 17:29

‘5·18 폄훼’ 발언 논란에 휩싸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주최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11일 진상 파악에 나서기로 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대국민 사과도 했다.

김위원장은 이날 오후 김용태 사무총장에게 최근 문제가 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와 관련해 진상 파악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서 다시 한 번 광주시민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했다.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씨네마당 창립 발대식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용태 사무총장은 △행사의 개최 경위 △행사 참석자 △발제 내용 △주요 토론자의 주장 △행사 참석자들의 발언 △주최 측의 당 지도부에 대한 행사 개최 사전 고지 여부 등 공청회 전반에 대해 진상을 파악해 김 위원장에게 보고할 계획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에는 공청회에 대해 "당에 대한 국민의 정서, 당의 이미지를 먼저 생각해서 그런 문제를 처리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다른 당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출당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는 "당내 문제는 당에서 고민하도록 놔두라"고 했다.

하지만 이날 시민단체가 국회에 항의 방문해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 4당이 김 의원 등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하는 등 반발이 더욱 커지자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