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희' '아이템' 주지훈-진세연이 밝힌 #블랙아웃 #투머치토커 #캐스팅 #목격담

입력 2019.02.11 12:53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MBC 월화드라마 주연 배우 주지훈과 진세연이 첫 방송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배우 주지훈과 진세연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두 사람에게 촬영하면서 힘든 점을 물었다.
주지훈은 "촬영하다 주저앉은 적이 있다. 블랙아웃도 경험했다. 거기다가 없는 것을 있는 척 하는 연기를 하려니 배우들끼리 쑥스러워했다. 서로 모르는 척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청취자의 통영 목격담에 주지훈은 "초반에 중요한 격투신을 통영에서 많이 찍었다. 그래서 거기서 많이 목격을 당했다. 난 촬영을 가면 많이 걷는 편이다. 하루에 만보 정도씩 걸어서 많이 목격 되는 것 같다. 해외에 나가면 3, 4만보 씩 걷는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주지훈은 촬영 중 "모니터를 하지 않는 편이다. 하지만 감독님이 계속 OK를 하지 않는다면 가서 확인을 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김남길의 인터뷰 중 "주지훈이 오면 한 마디도 하지 못 한다"며 투머치토커임을 밝혔고, 주지훈은 "김남길은 술을 하지 못하는데, 남자배우 10여명이 모여서 떠드는 정글 같은 곳에서도 김남길은 술이 취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떠든다"고 폭로했다.
또 주지훈은 "김남길 형에게 말이 많다는 소리는 듣기 싫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진세연은 DJ 김신영의 "얼굴이 예뻐서 학교 앞에서 길거리 캐스팅을 당했다고 들었다"는 질문에 "학교 앞에서 길거리 캐스팅을 당한 건 사실인데 미모 덕분인지는 모르겠다"고 답했고, 주지훈은 "말씀 잘하셔야 한다. 안 예쁘다고 말했다가는 주위에 화를 돋울 수 있다"고 장난스럽게 덧붙였다.
주지훈은 "19살 때 짝궁이 의류업체에 보내서 모델로 데뷔했다. 모델이라는 직업이 있는지도 몰랐다. 당시 미래가 불투명할 때라 모델부터 시작해 드라마, 영화로 오게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주지훈을 비롯해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등이 출연하는 '아이템'은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 중인 동명의 웹툰이 원작으로 오늘(11일) 밤 10시 MBC에서 첫 방송된다.
narusi@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