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감당할 수 없는 '美친 몸매'

입력 2019.02.10 14:08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블랙핑크 제니가 명품 몸매를 자랑했다.
10일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의 근황을 공개했다.
빨간색 짧은 바지에 카디건을 입은 제니는 강렬한 눈빛과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다. 특히 얼굴만큼이나 남다른 명품 몸매가 시선을 사로 잡는다.
한편 블랙핑크는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2019 유니버설뮤직그룹 그래미 아티스트 쇼케이스'에 참석해 미국에서 첫 번째 데뷔 무대를 가진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