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王이 위안부 할머니 손잡고 '죄송하다' 한마디 하면 깨끗이 해소될 것"

조선일보
입력 2019.02.09 03:15

문희상 의장, 외신 인터뷰서 밝혀

문희상 국회의장이 외신 인터뷰에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일왕(日王)이 사죄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문 의장은 8일 공개된 블룸버그 인터뷰에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해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 혹은 곧 퇴위하는 일왕이 (사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현 아키히토 일왕을 지목한 것이다. 문 의장은 "(아키히토 일왕은) 전쟁 범죄의 주범 아들 아니냐"며 "그분이 한번 (위안부) 할머니들의 손을 잡고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한마디 하면 (위안부 문제로 인한 갈등이) 깨끗이 해소될 것"이라고 했다.

문 의장은 또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문에 '군의 관여하에 다수의 여성의 명예와 존엄에 깊은 상처를 입힌 문제로, 일본 정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는 내용이 명시된 것에 대해선 "그것은 법적인 사죄"라며 "국가 간에 사죄를 하거나 받은 일은 있으나, 문제는 피해자가 있다는 점"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