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화벌이 거점’ 폴란드 "北 노동자 1년간 400여명 줄었다"

입력 2019.02.08 07:53

폴란드 정부는 폴란드에 체류 중인 북한 노동자 수가 1년간 400여 명 줄었다고 밝혔다. 폴란드는 유럽에서 북한 정권의 외화벌이 거점 역할을 해왔다.

폴란드 외무부 대변인실은 6일(현지 시각) 올해 2월 기준 폴란드에서 유효한 노동허가를 가진 북한 국적자가 37명이라고 밝혔다고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이로써 폴란드 내 북한 국적 노동자 수는 2017년 12월 445명에서 408명 줄었다.

폴란드 그단스크의 한 조선소에서 북한 노동자가 용접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AP
폴란드 외무부는 2017년 12월 22일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2397호에 따라 북한 노동자를 고용한 폴란드 기업을 별도 관리하며 정기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북 제재 결의 2397호는 해외에 파견된 모든 북한 노동자를 24개월 안인 2019년 말까지 북한으로 송환하도록 했다.

폴란드 외무부는 2017년 8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371호에 따라 2017년 8월 이후 북한 국적자를 대상으로 신규 노동허가를 발행하지 않았다고도 밝혔다. 대북 제재 결의 2371호는 유엔 회원국이 자국 내 북한 노동자 규모를 당시 수준에서 동결하도록 했다.

폴란드는 많은 북한 노동자가 외화벌이를 하던 곳이다. 주로 조선소에서 일하던 북한 노동자들의 생활 환경은 열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 외화벌이를 위해 폴란드 조선소에서 일했던 북한 노동자가 노동 착취를 당했다며 네덜란드 선박회사를 네덜란드 검찰에 고소하기도 했다.

폴란드 정부는 2017년부터 바르샤바 주재 북한 대사관이 불법 임대하고 있는 외교부지를 반환하라고 요청했으나, 북한은 반응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요미우리 “北, 유엔제재에도 중국에 어업권 계속 팔아” 박수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