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 예산으로 '평양 플랜'

조선일보
  • 이해인 기자
    입력 2019.02.08 03:00

    250억 남북교류협력기금 조성, 대동강 수질 개선·태양광 설치
    스마트시티 구축 등 지원 계획

    서울시가 올해 남북 평화와 통일을 선도하겠다며 250억원 규모의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조성한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시에서 지난 2004년 해당 기금 조성을 시작한 후 최대 규모다. 올해 남북 교류 사업 계획에는 대동강 수질 개선을 위한 평양 상·하수도 현대화 지원(10억원), 평양 스마트시티 플랫폼 구축(10억원), 평양 교향악단 초청 등 문화예술 교류(31억8000만원), 개성시 태양광 시설 지원 등이 포함돼 있다.

    본지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는 올해 250억원을 출연해 총 392억원의 남북교류협력기금을 보유하게 됐다. 시는 이 중 150억5000만원을 올해 지출할 계획이다. 시가 대규모로 이 기금에 출연한 것은 14년 만이다. 2004년과 2005년에 각각 100억원씩 증액한 후 거의 출연이 없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작년 9월 박원순 서울시장의 방북 후 반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특별 수행원 자격으로 방문한 박 시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동강 수질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서울시는 한강 수질 정화 등에 경험이 있어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시의 기금을 이용한 협력 사업이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에 위반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 관계자는 "남북 합의와 제재 등을 고려해 장기적으로 서울 시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박원순 '對北 드라이브'… 목적지는 대선 티켓? 이해인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