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경수 사건, 문재인 캠프 연루 가능성 밝혀야"

입력 2019.02.07 11:24

나경원 "'김경수 구속'은 끝이 아니라 시작...의 대선불복 프레임은 적반하장"
여상규 "드루킹 사건, 검경 수사 미진했던 이유 밝혀야"

자유한국당은 7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공모 혐의로 법정 구속된 것과 관련해 "김 지사 구속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김경수·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위’ 1차 회의에서 "검찰과 경찰의 부실 수사와 은폐에 대해서, 청와대 권력에 대해서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송인배, 백원우, 중앙선관위원회, 이주민 등 여러가지 의혹이 많다. 설연휴가 끝난만큼 청와대의 대답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드루킹을 김 지사에게 소개한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청탁한 오모 변호사를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김 지사에 대한 초동 부실 수사를 했다는 이주민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등에 대한 추가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김경수 지사는 여론조작이라는 민주주의 파괴 행위로 구속된 것"이라며 "고개 숙이고 반성과 사과 해야 할 민주당은 사법부를 적폐로, 대선 불복 프레임으로 몰아가며 적반하장 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국회 법사위 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민주당 쪽에서 1심 판결을 뒤집기 위한 압력을 행사하는 방향으로 나오고 있는데, 이건 정말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여 의원은 이어 "1심 판결을 보면 수사가 미진한 상태에서 특검으로 넘어와 기소됐다"며 "왜 수사가 미진했는지 밝혀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이번 사건은 대통령 선거 과정에 이뤄졌다"며 "대선에서 댓글을 조작한 사건에 대한 부실수사를 따져서 책임을 묻고 진상규명 해야 한다"고 했다.

주광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드루킹 댓글 조작 활동을 사전에 보고 받았는지, 인지하고 있었는지 국민에게 답해야 한다"면서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 경인선(經人先·경제도사람이먼저다) 등 문재인 선거조직 간 연루 가능성도 밝혀야 한다"고 했다.

경공모는 드루킹의 댓글 작업을 주도한 조직이며, 경인선은 ‘드루킹’이 주도해 만든 선거 조직으로,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 활동을 벌였으다. 경인선은 김 여사가 지지자들과 악수하며 "경인선에도 가자"고 말한 영상이 나와 주목을 받았다.

주 의원은 이어 "여당의 최근 행보는 법리주의적 판결 비판이 아니라 2심 재판을 겨냥한 정치적 협박,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고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