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한보름, 김병만이 인정한 ‘여자 김병만’..新 정글 여전사

  • OSEN
입력 2019.02.07 10:53


[OSEN=강서정 기자] 배우 한보름이 김병만급 활약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는 8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에서 한보름이 넘치는 열정과 생존력으로 무장한 정글 여전사의 모습을 뽐내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 날 병만족은 저녁거리를 구하기 위해 세 팀으로 나뉘어 탐사를 시작했다. 병만족장을 필두로 한보름, 김윤상, 갓세븐 유겸은 이연복 셰프를 위한 식재료를 구하기 위해 과일탐사에 나섰다.  거친 물살을 헤치고 길을 나서던 네 사람은 높은 나무 위에 달린 라임을 발견했다. 망설이는 남자들을 본 한보름은 “내가 하겠다”며 자처해 나무타기에 나섰다.

한보름은 사전 인터뷰 당시에도 “나무를 타야 한다면 겁 없이 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던 터. 한보름은 부족원들의 도움 없이 가방까지 던지며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나무에 오르기 시작했고, 뒤이어 단숨에 높은 곳까지 올라 라임 획득에 성공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병만족장은 “여자 김병만이다”라며 한보름의 나무타기 실력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한보름은 탐사 중 발견한 폭포에서 마치 목욕탕에서 때밀이를 하듯 물을 끼얹고 문지르는 등 털털한 반전 ‘아재미’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 밝은 에너지는 물론 에이스의 면모까지 드러낸 배우 한보름의 정글 맹활약은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