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선공정성' 논란에 “이미 국민판단 받아"

입력 2019.02.01 17:54

여당발 사법부 비난에는 "당에 물어보라"

청와대는 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자 야당에서 대선공정성을 문제삼는 것은 "잘못된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여당에서 김 지사에게 유죄를 선고한 재판부에 대해 ‘양승태 사단의 조직적 저항’이라고 맹비난하는 데 대해선 "여당은 여당대로 가는 것"이라며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대선공정성에 대한 문제제기를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이미 국민의 판단을 받은 문제기 때문에 문제제기 자체가, 전제가 잘못됐고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반면 청와대는 민주당 지도부가 김 지사에게 유죄를 선고한 성창호 부장판사 등을 ‘양승태 사단’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민주당은 김 지사 유죄 판결을 ‘양승태 사단의 조직적 저항’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재판 불복’이란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당에 얘기하라"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여당은 여당대로 가고, 청와대는 광주형 일자리나 (미북) 정상회담 등에 집중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여당 내에서 김 지사에 대한 법원 판결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많이 나오는데, 그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제가 답변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김 지사 판결과 관련해 대통령의 언급이나 청와대 내부회의의 언급이 있었느냐는 물음에는 "그 내용을 (언론과) 공유하는게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지사와 관련한 대응에 대해 여당과 정무수석실이 교감을 하고 있느냐’라는 물음에는 "아는 바 없다"고 답했다.

그는 ‘드루킹과 관련해 대통령이 어디까지 알고 있었나’, ‘이번 판결을 청와대가 인정하고 존중하는가’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그에 대한 답을 제가 이미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