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탄핵 세력이 감히 '촛불 대통령'에 대선 불복"

입력 2019.02.01 10:56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일 자유한국당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조작을 문재인 대통령이 알고 있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엄중 경고한다. 대선 불복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오른쪽 두 번째)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오른쪽 두 번째)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청와대 앞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시위를 하며 여러 말씀을 하셨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있을 수 없는 일을 감히 법제사법위원장이라는 사람이 (주장)하는 것을 보고 통탄을 금할 길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선이 끝난 지가 언제인데 이제 와서 대선 불복을 이야기하는 당이 어떻게 있을 수가 있느냐"며 "왜 김 지사 재판을 가지고 청와대 앞에서 (한국당이) 그런 망동(妄動)을 하느냐"고 했다.

이어 "어떻게 대선 불복을 한단 말이냐. 여러분의 당 대표였던 사람(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당했다"면서 "탄핵당한 사람들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단 말이냐"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한국당이) "청와대 앞에서 집회하고 당 대변인 통해 대선 불복을 암시하는 발언과 행동을 한 것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은 촛불 혁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켰다"며 "김경수 경남지사 재판과 연결해서 대선을 불복하는 것은 국민의 뜻을 배반하는 것"이라고 했다.

전날 한국당 의원들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댓글조작이) 문 대통령에게 보고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된다"며 "김 지사 판결문을 참고해서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해야 하고 그 수사는 특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임이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수사를 받아라"라고 외쳤다.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전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여론조작에 의해 실시된 지난 대선은 무효"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