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에도, 與불복에도… 청와대는 이틀째 입 닫아

조선일보
입력 2019.02.01 03:19

[김경수 법정구속] 靑관계자 "김경수에 굳은 신뢰"… '與의 사법부 공격 묵인' 해석도

청와대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법정 구속된 다음 날인 31일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전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최종 판결까지 차분히 지켜보겠다"고 밝힌 것이 전부였다. 그렇다고 김 지사 구속 이후 사법부를 공격하는 민주당을 나무라지도 않았다. 재판 결과에 대해선 침묵하고, 민주당의 사법부 공격은 그냥 지켜보며 사실상 '방조'에 가까운 태도를 보였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댓글 조작 사전 인지 여부, 야당이 요구하는 대통령의 해명과 사과에 대한 입장을 물었지만 답을 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로서 지금 무슨 말을 하면 그 말 자체로 또 논란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 대신 김 지사 구속을 계기로 야당이 제기하는 대선 공정성과 정당성에 대한 문제 제기에는 사안별로 대응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김 지사를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그가 범죄 행위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굳은 믿음과 신뢰가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를 믿기 때문에 그가 2심, 3심에서 무죄를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청와대가 사법부에 대한 민주당의 공격을 지켜만 보는 것을 두고 사실상 '묵인'의 메시지라는 해석도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전날부터 이어진 무거운 기류가 계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김 지사의 구속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충격에 빠졌다. 전날 김 지사가 구속되던 시각 노영민 비서실장은 비서관들로부터 보고를 받던 중 김 지사의 법정 구속 소식을 듣고 이를 문 대통령에게 즉각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