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는 청와대 앞으로… "김경수가 끝 아니고 더 있다면 文대통령"

조선일보
입력 2019.02.01 03:17

한국당 여상규 법사위원장 "文대통령 수사위해 특검 필요"
바른미래당 "與의 재판불복은 朴탄핵 인정 않는 세력과 같아"

자유한국당은 31일 청와대 앞과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어디까지 알고 있었는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국정조사, 특검과 함께 문 대통령 직접 수사도 거론하는 등 공세 수위를 최고로 높였다. 그러면서도 '대선 불복' 관련 언급은 역풍(逆風)을 고려해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경수 지사가 문 대통령 측근으로 지근거리에 있는 모습을 모두 봤다"며 "문 대통령이 어디까지 알고 계시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여상규 의원은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끝이 아니고 더 있다면 바로 문 대통령"이라며 "선거법 위반은 임기를 다 마치고 수사하는 것이 아무런 의미가 없기 때문에 대통령에 대해 수사는 물론 특검으로 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헌법에 대통령은 재임 중 소추되지 않는다고 하지만 기소하지 못할 경우 수사는 할 수 있다는 학설이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앞에 간 野의원들 -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 등으로 전날 법정구속된 것과 관련, 31일 나경원(마이크를 든 사람)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청와대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청와대 앞에 간 野의원들 -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 등으로 전날 법정구속된 것과 관련, 31일 나경원(마이크를 든 사람)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청와대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

한국당은 또 민주당이 김 지사에게 유죄를 선고한 판사를 '적폐'로 규정하고 '법관 탄핵'까지 추진하는 것에 대해선 "삼권분립과 사법부 독립성을 흔드는 반(反)헌법적 행태"라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삼권분립을 훼손하고 오만과 방자를 넘어 '괴물 정권'의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며 "사법부를 자신들의 주머니에 넣어 놓고 삼권분립을 훼손시키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청와대 앞에서 팻말 시위를 하기도 했다. 이들은 '응답해주십시오! 문재인 대통령님'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드루킹 추가 특검과 함께, 김태우·손혜원 특검, 신재민 청문회, 조해주 선관위원 사퇴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김 지사 사퇴와 문 대통령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김 지사는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고, 청와대·정부·여당 내에서 큰 영향력이 있다"며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에 대해선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추종하는 일부 세력이 탄핵 판결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과 같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소속 법사위원인 오신환·권은희·채이배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노골적으로 재판 불복을 선언했다"며 "자기들 마음에 들지 않는 판결을 했다는 이유로 법관을 탄핵할 수 있다고 하는 민주당은 삼권분립과 사법부의 독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