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자녀, 미국 유학비 출처도 의혹"

조선일보
  • 원선우 기자
    입력 2019.01.30 03:10

    김도읍 의원 "靑 특감반 조사, 조국 수석에 보고후 중단돼"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29일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해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며 자녀 미국 유학비, 항공권 구입비용 출처와 관련해 특감반 조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유 부시장은 2017년 8~10월 출퇴근, 회식, 외국 출장 시 기업들에 차량 제공을 요구했다는 제보가 접수돼 특감반 감찰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유 부시장이 차량 제공뿐 아니라 금품 수수 정황도 포착됐는데 특히 자녀의 유학비와 항공권 비용 등에 대한 출처가 의심스러운 상황이었다"고 했다. 청와대 특감반은 당시 유 부시장이 자녀 유학비를 송금한 흔적을 찾을 수 없어 '자금 출처 증빙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지만, 유 부시장은 '해외 계좌를 이용했기 때문에 국내 계좌에서 유학비가 나간 것이 없다'며 이를 거부했다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당시 청와대 특감반이 유 부시장 계좌에 대해 금융정보분석원 자료 요구 여부까지 논의했다고 했다. 그러나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해당 사안을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한 이후 조사가 중단됐고, 유 부시장은 병가를 냈다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유 부시장은 노무현 정부 때 민정수석실에서 일했고, 일부 친문 인사와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