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화성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과정서 자해 사망

입력 2019.01.29 21:03 | 수정 2019.01.30 10:49

‘화성 원룸 살인사건’ 용의자 곽상민(42)이 29일 공개 수배 후 경찰에 붙잡혔으나, 자해 끝에 사망했다.

곽씨는 지난 27일 경기 화성시의 한 원룸에서 거주자 장모(41)씨와 권모(여·38)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피해자 권씨는 숨졌고, 장씨도 현재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직후 곽씨는 도주했다. 곽씨를 쫓던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이날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오후 8시 30분쯤 충남 부여군 석성면 부근에서 곽씨가 타고 있던 차량을 확인했다.

하지만 곽씨는 체포 과정에서 흉기로 자신의 몸을 10여차례 찌르며 자해했다. 경찰이 곽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곽씨는 과다출혈로 이날 오후 8시 50분쯤 사망했다.

한편 피해자들을 흉기로 찌른 곽씨는 범행 직후 자신의 투싼 차량을 타고 15km가량 도주하다가 경기 용인시 역동교차로 부근에서 안전봉을 들이받았다. 이후 차를 버리고 함박산 쪽으로 달아났다. 곽씨가 버린 차량에서는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다.

하지만 지난 27일 밤 11시 30분부터 함박산 일대를 수색한 경찰은 이날 오전까지 함박산 인근을 수색했으나 곽씨를 검거하지 못했고 29일 공개 수사로 전환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