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오늘 당장 한국당 만나 국회 정상화 해법 찾겠다"

입력 2019.01.29 11:52

與 "탄력근로제 등 노동현안 2월 국회서 처리해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민주노총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가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노동계가 반대해온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최저임금 제도 개선 등 노동현안 관련 법안 처리를 위한 국회정상화를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달 말까지 경사노위에서 노동현안에 대한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더라도 2월 국회에서는 (관련사항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며 "오늘 당장이라도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만나서 국회정상화 해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자유한국당이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임명을 이유로 단식 농성을 벌이고 2월 임기국회까지 보이콧 하겠다고 한다"며 "국회가 해결해야할 민생입법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해야할 일이 많음에도 2월국회가 이렇게 불투명해지는 것은 굉장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민노총의 경사노위 참여 무산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그동안 민주당과 문재인정부는 양극화를 해소하고 포용적 성장을 위해 경제사회 주체인 노사가 경사노위를 통해 자율적이고 책임있는 대화를 만들기를 희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형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사노위에 민노총의 참여는 사실상 어려워졌지만, 민주당과 문재인정부는 경사노위에 참여한 각 주체들이 실질적·사회적 대화를 통해 노동이 존중되며 더불어 잘사는 사회를 위한 해법과 대안을 진지하게 협의하길 희망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