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X장희진, 19금 격정멜로로 TV조선 역대 최고시청률 찍을까(종합)[Oh!쎈 현장]

  • OSEN
입력 2019.01.24 15:43


[OSEN=강서정 기자] ‘바벨’ 박시후와 장희진이 19금 격정멜로로 TV조선 역대 드라마 최고시청률을 찍을까.

24일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극본 권순원 박상욱, 연출 윤성식)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윤성식 감독, 박시후, 장희진, 장신영, 김지훈, 김해숙, 송재희, 임정은이 참석했다. 

‘바벨’은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와 재벌과의 결혼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여배우의 사랑 그리고 살인과 암투 속에 드러나는 재벌가의 탐욕스러운 민낯과 몰락을 그리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 드라마.

이 드라마는 1회부터 4회까지 19세 이상 시청등급으로 방송될 예정. 윤성식 감독은 “멜로가 늘 포장돼 있는데 우리 드라마 속에 담겨진 사랑이야기는 좀 더 리얼한 사랑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한다. 4부까지는 19세 연령 제한을 두고 가고 있다. 조금 더 사실적이고 리얼한 표현들이 필요했다. 선정적인 장면이 필요한 게 아니라 극적인 요소로 필요했다. 미스터리라는 구조를 깔고 가기 때문에 다른 드라마로 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박시후는 데뷔 후 이 드라마를 통해 격정멜로 드라마에 처음 도전한다. 박시후는 극 중 직진만으로 목표를 이룰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때로는 능글맞게, 때로는 성품 그대로 진지하고 우직하게 자신의 속내를 감추는 방법을 터득한, 매력 넘치는 신문기자 출신 열혈 검사 차우혁 역을 맡았다. 

박시후는 “전작 끝나기 전에 대본을 받아봤다. 보통 작품 하나 끝나고 충전 시간을 갖는데 기대 안하고 대본을 읽었는데 몰입이 되더라. 작품에 대한 믿음이 생겼고 윤성식 감독님의 디테일한 연출력과 배우들을 보고 출연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어 “격정 멜로는 처음이다. 여배우와의 호흡도 처음인데, 첫 촬영부터 키스신을 찍었는데 그래서 많이 친해졌다. 작품이 완성도가 높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웃으며 “철한 카리스마가 있는 역할이라 이전에 보여주지 못했던 차가운 모습, 남자다운 모습 등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아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바벨’은 TV조선이 6%를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한 ’대군-사랑을 그리다’ 이후 8개월여 만에 방영되는 드라마로 시청률에 대한 기대가 높은 상황. 

박시후는 “케이블에 대한 기대가 큰 것 같다. 나도 이 작품에 임하기 전에 대본을 보면서 공중파로 쉽게 접하기 힘든 드라마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19금이라서 더욱 기대가 된다. 시청자들도 많이 기대해줬으면 좋겠다. 시청률 7%만 나오면 소원이 없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이 드라마는 김지훈이 역대급 악역 연기를 펼치고 송재희 또한 “영광이다”라고 했을 정도로 새로운 연기를 선보일 예정으로 강렬한 스토리가 기대되는 ‘바벨’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바벨’은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kangsj@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