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조해주 청문회' 결렬… 靑, 오늘 임명 강행

조선일보
  • 김동하 기자
    입력 2019.01.24 03:37

    野 "인사수석실 증인 출석해야"
    與 "무리한 정치공세 수용 못해"

    여야는 23일 '정치 편향' 논란이 제기된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후보자의 청문회 합의에 실패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인사 청문회 없이 조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가 임명되면 문재인 정부에서 청문회 과정을 거치지 않은 첫 장관급 인사가 된다. 야당들은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강력한 대여 투쟁과 함께 앞으로 국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야당 원내대표들에게 "기일이 너무 지나 더 기다릴 수 없다. 내일 임명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송부 재요청 시한(19일)이 지난 뒤에도 조 후보자 임명을 보류하고 여야 합의를 기다렸지만 이제는 더 시간을 끌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여야는 이날 증인 대부분을 합의했지만 야당이 "청와대 인사수석실 인사도 출석해야 한다"고 하자 더불어민주당이 "정치 공세"라며 반발해 협상이 중단됐다. 국회 행정안전위 민주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은 "야당이 청와대 인사 검증 담당자를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무리한 요구를 해와 수용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조 후보자의 과거 대선 캠프 특보 임명 과정을 실체적으로 확인하려면 청와대 인사 관련 실무자와 백서 발간 실무자, 당 관계자 등의 참석이 필수적인데 여당이 협조하지 않는다"고 했다. 청와대 인사의 증인 채택 합의 실패로 청문회가 무산될 상황이 되자 한국당에선 "청와대 관계자를 증인 채택하지 않더라도 청문회는 개최해야 한다"고 했지만, 바른미래당에서는 "증인 채택 없는 청문회는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