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손혜원, 대통령 부인 권위로 국회의원 된건가"

입력 2019.01.23 14:15

"손 의원, 검찰까지 우습게 보고 부하 다루듯 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사진>가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에 대해 "마포에서 대통령 부인의 권위를 가지고 국회의원이 된 것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손 대표는 23일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서 "(손혜원 의원이) 세상 무서운 줄 모르고 국민 무서운 줄 모르고 그렇게 막 떠드는데, 이런 것들이 끝나야 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검찰이 수사해라’라는 손혜원 의원의 말도 그렇다"며 "검찰까지 우습게 보고 부하 다루듯 하는 것이다. (손 의원의) 뒤에 청와대가 있는데 검찰이 함부로 수사하겠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에 대해)특검의 수사와 국회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논란으로) 탈당을 하면 ‘제가 잘못했으니 내려놓겠다’가 돼야 하는데 ‘나 잘못한 건 하나도 없다’ 이러고선 다른 국회의원들 욕이나 하더라"며 손 의원의 태도를 지적했다. 손 의원은 지난 20일 "당을 살리기 위해 떠난다"며 탈당했고, SBS 등 언론사들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목포 구도심의 나전칠기 박물관 건립 예정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투기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해명했다. 손 의원은 논란이 된 부동산의 상당수가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소유로 박물관을 지을 부지라고 해명해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