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 보내…김영철 이번주 워싱턴 방문"

입력 2019.01.15 14:16

2차 미·북 정상회담 진행과 관련된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했다고 CNN이 15일 보도했다.

미북 정상회담 진행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주말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가 평양에 도착해 인편으로 김 위원장에게 전달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9년 1월 14일 트럼프 대통령이 대학 미식축구 국가 챔피언십 우승팀인 ‘클렘슨 타이거스’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축하 연설을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9년 1월 14일 트럼프 대통령이 대학 미식축구 국가 챔피언십 우승팀인 ‘클렘슨 타이거스’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축하 연설을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는 미·북 양측이 2차 정상회담 진행과 관련된 세부 사항을 협상하고 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에게 전달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르면 이번 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정상회담과 관련한 세부 사항을 확정지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주 중동 순방 중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귀국하면 고위급 회담이 재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바 있다. 전날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차 정상회담과 관련한 "디테일(세부사항)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일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멋진 편지를 받았다"며 2차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밝힌 이후 한동안 교착상태에 놓였던 정상회담 진행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미국 측은 정상회담 장소 물색팀을 구성해 태국의 방콕, 베트남의 하노이, 미국의 하와이를 방문해 사전 답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에서 방콕과 하노이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외교부 "미북, 접촉 중… 협상 일정 확정되면 발표" 윤희훈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