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검찰, 환경부 압수수색

조선일보
  • 박해수 기자
    입력 2019.01.15 03:01

    서울동부지검은 14일 세종시 정부 청사 내 환경부 차관실과 감사관실, 환경부 산하 기관인 한국환경공단 등을 압수 수색했다.

    환경부가 산하기관에서 일하는 임원들의 동향을 조사한 문건 등을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으며 이 문건을 토대로 전(前) 정권에서 임명된 인사들에 대해 사표를 내도록 강요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것이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달 27일 이 의혹과 관련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 5명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달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출신인 김태우 전 수사관도 "환경부로부터 '블랙리스트' 문건을 받아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게 보고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 사건으로 지난 3일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김현민 전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는 "환경부가 사표를 제출하지 않은 임원들에 대해서만 업무추진비 감사를 벌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로부터 문건을 전달받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주장한 김 전 수사관도 세 차례 검찰 조사를 받았다.

    한편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KT 본사 등을 압수 수색했다. 2011년 KT가 김성태 당시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특혜 채용했다며 시민단체들이 고발한 사건과 관련한 것이다.

    김 의원의 딸은 지난해 2월 회사를 그만둔 상태다. 김 의원은 이 의혹에 대해 "전형적 정치 공작이자 기획"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