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키르기스스탄]'골대만 2번' 황의조 "결정을 했어야 하는데"

입력 2019.01.12 04:26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이 1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돌파를 시도하는 황의조의 모습. 알 아인(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11/
[알아인(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공격수로 결정을 했어야 하는데 아쉽다."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진한 아쉬움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년 UAE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전반 41분 터진 김민재(전북)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필리핀을 1대0으로 꺾은 한국은 승점 6(골득실 +2)으로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같은 날 필리핀을 3대0으로 꺾은 중국(승점 6·골득실 +4)에 골득실에 밀려 C조 2위에 자리했다. 16일 아부다비에서 펼쳐지는 중국과의 3차전 결과에 따라 조 1위 여부를 결정짓는다.
황의조는 이날 원톱으로 나서 두번이나 골대를 맞췄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아쉽다. 찬스가 났을 때 공격수로 결정을 했어야 하는데 많이 아쉽다. 다음 경기때는 찬스가 났을 때 집중력을 높여야겠다"고 했다.
vanbasten@sportschosun.com
-경기 소감은.
▶아쉽다. 찬스가 났을 때 공격수로 결정을 했어야 하는데 많이 아쉽다. 다음 경기때는 찬스가 났을 때 집중력을 높여야겠다.
-득점을 모두가 기대한다.
▶부담감보다는 오늘도 골을 넣고 싶었는데 아쉬웠다. 공격수로 골을 넣지 못해 미안하다.
-볼 컨트롤, 패스 실수가 많다.
▶모르겠다. 볼이 미끄러워서 그럴 수 있다. 적응했다고 생각했는데 공이 원하는 방향으로 오지 않더라. 중국전에서 가벼운 실수가 나오지 않도록 집중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
-상대가 적극적으로 나왔다.
▶상대가 올라서서 경기를 해 공간이 생겼다. 패스 플레이, 움직임이 유기적이었다면 찬스가 났을텐데 아쉽다. 찬스에서 집중력을 높이면 편한 경기를 할 것 같다.
-전체적으로 경기력이 좋지 않다.
▶큰 대회다. 선수들 모두 열심히 하고 있는데 나뿐아니라 모두가 아쉬울 것. 경기할수록 좋아질 것이다. 경기력이 올라올 것이다.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 용이 경고 누적이다.
▶분위기는 승점 6점을 달성했다. 중국전 승리해서 조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하겠다.
-이번대회 이변이 많다.
▶모르겠다. 쉬운팀이 없다. 우리가 우리것을 더 잘 준비해야 겠다. 잘 준비하고 있지만 집중해서 세밀함을 가다듬으면 더 좋아질 것 같다.
-체력 부담은
▶문제 없다. 경기가 계속해서 있지 않다. 휴식 시간도 충분하니까 잘 회복해서 더 가벼운 모습 보이겠다. 경기 텀은 부담되지 않는다. 3, 4일 쉬고 경기한다. 감독님도 휴식 시간을 많이 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