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M’ 김민재, "A매치 데뷔골로 팀에 기여해 감사하다" [한국-키르기스스탄]

  • OSEN
    입력 2019.01.12 03:00


    "A매치 데뷔골로 팀에 기여해 감사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서 김민재(전북)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으로 중국(2승)과 함께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한국과 중국은 오는 16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조 1위 결정전을 벌인다.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선정된 김민재는 방송사 인터뷰서 “정말 힘든 경기였다. 세트피스 훈련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 세트피스로 골을 넣었다. 많은 찬스를 놓쳐 힘들었다. 골을 넣어 팀에 기여해 감사하다. A매치 데뷔골을 아시안컵서 넣었다는 것에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수많은 찬스에도 수비수 김민재의 골에 어렵사리 승점 3을 챙긴 한 판이다. 김민재는 "득점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무실점도 이어가겠다. 1골만 넣어도 이기는 건 이기는 것이다. 승리에 의미를 두고 싶다”고 했다.

    중국과 경기를 앞둔 김민재는 "중국이 1차전에 삐끗했는데 2차전엔 잘했다. 센터 포워드가 좋은 선수라고 들었다. 무실점 하는 것에 중점을 둬야 한다. 키르기스스탄전처럼 무실점으로 좋은 경기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dolyng@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