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키르기스스탄]또 경고 이 용, 중국전 못 나간다. 김문환 기회

입력 2019.01.12 02:41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이 11일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전반 이용이 그라운드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알 아인(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11/
[알아인(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수비수 이 용(전북 현대)이 중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경고 2장이 누적됐다. 따라서 중국전에선 김문환의 풀백 선발 출전이 가능할 것 같다.
이 용은 필리핀전에 이어 키르기스스탄전에서도 한장의 경고를 받았다. 한국 축구 A대표팀(FIFA랭킹 53위)은 12일 새벽(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91위)과 2019년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가졌다.
김민재는 키르기스스탄을 맞아 전반 41분, 첫 골을 터트렸다. A매치 데뷔골이다. 홍 철의 코너킥을 김민재가 머리로 박아 넣었다. 한국이 1-0으로 리드하고 있다.
59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1차전에서 필리핀에 1대0 신승을 거뒀다.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최전방은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나선다. 황의조는 필리핀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렸다. 2선에는 황희찬(함부르크)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이청용(보훔)이 섰다. 더블 볼란치(두 명의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황인범(대전)-정우영(알사드) 콤비가 섰다. 포백은 홍 철(수원)-김영권(광저우 헝다)-김민재-이 용(이상 전북)이 섰다. 수문장은 김승규(빗셀고베)다.
이 용은 한국이 1-0으로 리드한 후반 34분 수비하는 과정에서 옐로카드를 받았다. 필리핀전에 이은 두번째 경고였다. 중국전은 16일 오후 10시30분 열린다. 조별리그 1위를 정하는 경기가 될 예정이다.
vanbaste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