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에 비난 쏟아낸 민주당 “싸가지 보다 실력 부족” “술 먹고 푸념”

입력 2019.01.11 18:28 | 수정 2019.01.11 20:50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에게 "변화하지 않으려는 이유와 그 자신감의 근거를 알고 싶다"고 질문해 논란을 일으킨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에 대해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싸가지 문제보다 실력 부족의 문제"라고 평가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술 한잔 먹고 푸념할 때 할 얘기"라고 말했다.

11일 오후 민주당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 이재정 원내대변인, 홍익표 수석대변인./ 씀 캡처
이 대변인은 11일 오후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에서 진행한 ‘대변인들의 수다’ 방송에 출연해 "기자들 사이에서 대통령 앞에서 질문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은 치열하다. 그 귀한 기회를 그런 식으로 허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뭉뚱그려 갑자기 ‘자신감 어디서 나오냐’ 이런 류의 질문이 나왔다는 건…"이라며 "우리 기자님들도 함께 공부합시다"라고 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언론은 공공재이기 때문에, 국민을 대표해 국민이 듣고 싶은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김예령 기자의 질문을 듣고) 황당했다"며 "밑도 끝도 없이 국민이 힘들다, 경제 기조를 안 바꾸냐고 말하는 것은 술 한잔 먹고 푸념할 때 하는 얘기"라고 했다. 이어 "그렇게 중요한 시간에 전파를 낭비한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전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에 대해 질문하던 중 "변화하지 않으려는 이유와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지,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질문했다. 그러자 질문이 지나치게 공격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김 기자는 질문 전 소속과 이름도 밝히지 않아 더욱 비판을 받았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자기가 이것은 꼭 해야 하겠다 싶으면, 물어 뜯어야 기자"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화를 안 냈는데 왜 다른 분들이 화를 내냐. 대통령이 갖고 있는 포용능력이 충분히 된다. 그러니까 ‘기자가 예의를 지키지 않았다’고 과하게 (화를) 내는 건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