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2년까지 공적임대주택 32만호 공급

입력 2019.01.10 11:40 | 수정 2019.01.10 14:50

서울시가 '경제살리기'를 민선7기 최우선 과제로 삼고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제3기 도시철도망을 구축하고, 주택 32만호를 추가로 공급한다.

서울시는 10일 이런 내용의 민선 7기 청사진을 담은 '서울시정 4개년(2019∼2022)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10일 경제 살리기를 핵심으로 한 민선7기 핵심과제를 발표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내 삶이 행복한 서울, 시민이 주인인 서울'이라는 비전 아래 '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과제로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장·혁신·형평 3대 기조를 중심으로 혁신창업, 경제민주화 등을 활성화해 시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고, 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민간·공공주도형, 지역특화형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4년간 연평균 41만개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시정 4개년 계획 5대 목표와 핵심과제 25개를 포함한 176개 과제를 수립했다.
5대 목표는 ▲ 함께 성장하는 '미래 서울' ▲ 쾌적하고 편리한 '안전 서울' ▲ 민생을 책임지는 '복지 서울' ▲ 고르게 발전하는 '균형 서울' ▲ 시민이 주인 되는 '민주 서울'이다.

서울시는 우선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6대 융합 신산업거점을 설정해 민간투자 유치, 인재 양성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메카로 육성할 계획이다.

6대 거점은 홍릉(바이오 의료 허브)·마곡(R&D 융복합)·G밸리(IoT 중심 산업혁신활동공간)·DMC(문화콘텐츠+VR/AR)·양재 및 개포(신산업 R&D 캠퍼스)·마포(금융서비스 벤처기업)다.

동남권과 마곡에는 2025년까지 총 28만㎡ 규모 글로벌 MICE(회의·관광·전시·이벤트)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주거와 관련해서는 공적임대주택 24만호에 도심 내 주택 8만호를 추가로 공급한다. 여기에 2022년까지 빈집 1000호를 매입하고 소규모 정비사업을 활성화해 임대주택 5400세대를 추가로 공급하고, 국·공유지 복합개발 시 임대주택을 확보하는 방식으로 1000호를 추가 공급한다.

20년 이상 노후주택 개량 방안으로는 주민 주도의 '10분 동네' 마을재생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주민, 청년공동체 등 다양한 지역주체가 2022년까지 공원, 소규모주차장, 어린이집 등 생활편의시설 131곳을 확충하는 방식이다.

서울 도심에는 관광 유관기관을 모은 '서울관광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2022년까지 500억원 규모의 '서울관광진흥기금'을 조성해 관광 산업에 투자한다. 올해 MICE 업체를 지원할 'MICE 산업 종합지원센터'도 설치한다.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서는 업종별 동향분석과 성장전망을 예측할 '소상공인정책연구센터'를 설립하고, 2022년까지 구매협동조합 등 '서울형 소셜 프랜차이즈' 1000개, 장기안심상가 300곳을 육성한다.

'제로페이' '소상공인 고용보험 가입 지원' '서울형 유급병가' 등 자영업자의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3종세트는 올해 본격화한다.

계절별 음악축제를 브랜드화하는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프로젝트도 올해 시작한다. 구체적으로 도심권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와 서울국악센터(가칭)를 조성하고, 2020년을 목표로 K팝과 관광을 연계한 '케이팝 그랜드 엑스포'(가칭) 개최를 추진한다.

청년층 지원을 위해 서울시는 '청년 미래투자기금'을 4년간 총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청년 미래투자기금은 대학생을 제외한 중위소득 150% 이하 서울 거주 청년에게 생계·미래자금 명목으로 1인당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한다. 연간 최대 지원인원은 500명이다.

안전 서울을 위해 서울시는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제3기 도시철도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제2차 서울특별시 10개년 도시철도망구축계획' 수립용역이 마무리 단계이며, 그 결과에 따라 연차별 추진계획과 투자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시는 전했다.
수도권과 3도심(한양도성, 강남, 여의도)을 연계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망(GTX) 구축도 정부와 함께 추진한다.

지하철 9호선은 올해 말까지 전 편성(45편성) 6량 열차 도입을 완료하고, 지하철 2·3호선 노후 전동차 610량을 2022년까지 교체할 계획이다. 지하철 1∼4호선 본선구간 내진성능 개선도 올해 말까지 마무리한다. '문화예술철도' 사업은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시작해 2022년 전 역사로 확대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