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 정유안 측 "경찰조사 받았다"..'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하차 수순(종합)

입력 2019.01.10 10:21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신인 배우 정유안이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출연 예정이던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는 하차했다.
10일 정유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정유안이 경찰 조사를 한 차례 받은 것이 맞다. 진행 중인 상황이라 신중하게 진위 여부를 파악 중에 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출연 예정인 드라마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 대해서는 "제작진에 현재 상황을 전달했으며 제작사와 이 부분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유안은 상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 강성모(김권)의 아역으로 캐스팅됐다. 그러나 현재는 하차가 불가피한 상황. 한 관계자는 "하차가 결정된 것으로 알고 있으며, 후임은 미정이다"고 귀띔했다.
정유안은 최근 한 술집에서 만난 여인으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신고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추가 조사가 남아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개 계정이던 SNS도 비공개로 전환했다.
정유안은 지난 2015년 광고모델로 데뷔한 신예다. 1999년생으로 올해 21세가 된 그는 KBS2 '7일의 왕비', MBC '이리와 안아줘' 등에서 활약했고 영화 '밀정', '창궐', '신과함께-인과 연'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방영 예정이던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도 캐스팅 됐으나, 피소 여파로 결국 하차했다.
lunam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