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검찰출석 양승태, 대법원에서 입장문 발표

조선일보
  • 김정환 기자
    입력 2019.01.10 03:01

    검찰 포토라인 서지 않으려는 듯

    양승태 전 대법원장

    양승태〈사진〉 전 대법원장이 검찰에 공개 소환되는 오는 11일 검찰청사가 아닌 대법원 앞에서 대국민 입장을 밝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9일 알려졌다. 전직 대법원장으로서 처음으로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는 모습을 가급적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이날 "변호인들이 먼저 그런 방식을 요구했고 양 전 대법원장이 받아들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입장 발표 이후 기자들에게 질문을 받은 뒤 바로 옆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발표 장소로는 대법원 정문 안 로비나 정문 밖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원은 "아직 양 전 대법원장 측 입장을 전달받지 못했다"며 "입장을 전달받으면 기자회견 장소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불거진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에 대해 송구하다는 입장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에게 사법부에 대한 신뢰를 잃지 말아 달라는 호소도 할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