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벤츠, 아침 9시 숙소에서 나와…현장 시찰 나선 듯

입력 2019.01.09 10:4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방중단 일행을 태운 전용차가 9일 오전(현지시각) 베이징 조어대를 떠나 젠궈먼와이다제(建國門外大街)를 통과 중이다./연합뉴스
중국을 방문한지 이틀째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일 오전 현장 시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의 전용 차량은 이날 오전 8시 50분쯤(현지시각) 숙소인 댜오위타이(조어대·釣魚台)를 나서 사이드카의 호위를 받으며 오전 9시 베이징의 중심인 창안지에(長安街)와 젠궈먼와이다제(建國門外大街)를 지나 동쪽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김정은 차량 행렬에는 6대 정도의 버스와 구급차가 따라붙었다. 중국 경찰들이 동쪽 지역 교통을 통제한다는 점에서 이 부근에 있는 산업현장 시찰을 간 것으로 추정된다. 일각에서는 김정은이 베이징 내 첨단 기술 요람인 북경 기술 개발구를 방문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