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 “선수들 정신력 대단…이란전도 포기 안 해”

  • 뉴시스
    입력 2019.01.09 07:21

    박항서 감독, 선수들에 '엄지척'
    쓰라린 역전패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은 패배의 아쉬움보다는 끝까지 싸운 선수들을 칭찬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8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이라크와의 열린 2019 UAE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3으로 졌다.

    12년 만에 아시안컵 본선 무대를 밟은 베트남은 후반 종료 직전 역전골을 헌납해 무릎을 꿇었다. 상대 자책골과 행운의 득점으로 1-0, 2-1의 리드를 잡았으나 뒷심이 부족했다.

    박 감독은 “결과적으로 2-3 역전패를 당했지만 우리보다 체격과 기술이 좋은 선수들을 상대로 열심히 했다. 마지막 역전골은 아쉽지만 선수들이 대단한 정신력으로 한치의 물러섬 없이 최선의 경기를 펼쳤다”고 모든 힘을 쏟아낸 선수들을 칭찬했다. “선수들 모두 훌륭하게 잘 싸웠다”고 말을 이은 박 감독은 “그렇지만 결과는 졌다. 경기는 이기는 것이 훨씬 좋다. 앞으로 이기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승점 1을 확보하지 못한 아쉬움은 있지만 수준 높은 팀과 대등한 경기를 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고 싶다”고 덧붙였다.

    베트남을 무너뜨린 것은 2-2로 맞선 후반 45분 나온 알리 아드난의 왼발 프리킥이었다. 아드난의 발을 떠난 공은 수비벽을 넘어 베트남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일부 외신 기자들은 박 감독은 프리킥 전 반칙 선언과 관련된 질문을 던졌다. 주심의 지나친 판정이 결과에 영향을 준 것이 아니냐는 뉘앙스였다.

    박 감독은 “심판 문제는 여기서 이야기 할 상황이 아니다. 베트남 벤치와 이라크 벤치의 시각이 다르다. 나도 불만이 있을 수 있고, 이라크 벤치도 불만이 있을 것”이라면서 “정말 반칙인지 아닌지는 한 번 봐야할 것 같다. 하지만 그 문제보다는 프리킥시 골키퍼 위치를 봐야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응우옌 꽝 하이를 평가해달라는 요청에는 긍정적인 답변만 늘어놓았다. “우리팀에서 가장 핵심적인 선수이자, 가장 골을 많이 넣는 선수다. 오늘은 골을 못 넣었지만 전술적으로 내가 요구한 부분을 완벽하게 해줬다.”

    통한의 역전패로 대회를 시작한 베트남은 12일 이란(12일)과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16일에는 예멘을 상대한다.

    박 감독은 전력상 열세가 예상되는 이란전도 과감히 맞서겠다고 다짐했다. “오늘 최소 승점 1을 확보해야만 목표인 조별리그 통과를 쉽게 할 수 있었다”면서 곱씹은 박 감독은 “다음 경기 상대는 강력한 우승후보인 이란이다. 오늘 문제점을 잘 보완해서 도전자 입장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