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할 때쯤 공개하던 北, 이번엔 베이징 도착하기 전에 訪中 보도

조선일보
  • 윤형준 기자
    입력 2019.01.09 03:01

    [김정은 4차 訪中]
    "평양 비워도 된다는 자신감 표출"
    1박2일 아닌 3박4일, 일정 길어져

    북한과 중국은 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 소식을 이례적으로 빠르게 보도했다. 통상 북·중은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중 사실을 일정이 모두 끝난 이후에 공개했었다. 특히 북한이 김정은이 베이징에 도착하기 전 방중을 알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6월 3차 방중 때 중국 매체는 김정은이 베이징에 도착한 직후에 이 사실을 공개했지만, 북한 매체는 귀국일 오전에야 이를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이날 오전 7시 20분(현지 시각)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7일부터 10일까지 방중한다"고 발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거의 같은 시각에 이 사실을 알렸다. 김정은이 베이징에 도착하기 약 3시간 30분 전이었다.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김정은이 평양을 비우는 데 대한 자신감을 표출한 것"이라며 "'정상 국가' 이미지를 한층 더 공고히 하려는 의도도 있다"고 평가했다.

    김정은은 지난해 5·6월 이뤄진 2·3차 방중 땐 전용기 '참매 1호'를 이용해 중국을 찾았지만, 이번엔 전용 열차를 탑승했다. 1박2일 일정이었던 2·3차 방중에 비해 3박4일(이동 시간 포함)로 일정도 길어졌다. 이동수단과 일정만 보면 지난해 3월 1차 방중 때와 유사하다. 1차 방중도 열차 이동 시간을 포함해 3박4일이었다.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2·3차 방중이 김 위원장의 요청으로 급박하게 이뤄졌다면, 이번 방중은 사전에 조율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며 "일정이 조율됐다면 굳이 전용기를 이용할 이유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대북 소식통은 "3차 방북 땐 경제를 총괄하는 박봉주 내각 총리가 동행했는데, 이번엔 대미·대남통 위주로 수행단이 꾸려진 것도 특이점"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