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채용비리 지시 최흥집 前사장 징역 3년

입력 2019.01.09 03:01

강원랜드 채용 비리를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최흥집(68) 전 강원랜드 사장이 1심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재판장 조정래)은 8일 위계에 의한 업무 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 전 사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최 전 사장은 선고 직후 보석 취소와 함께 구속 수감됐다.

최 전 사장은 지난 2012~2013년 강원랜드 교육생 채용 과정에서 현직 국회의원 등 유력 인사로부터 채용 청탁을 받고 청탁 대상자가 합격할 수 있도록 면접 점수 조작 등을 직원들에게 지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강원랜드가 2013년 11월 '워터 월드 수질·환경 분야 전문가'를 공개 채용하는 과정에서 권성동 국회의원 전 비서관 김모씨가 합격할 수 있도록 직원들에게 지시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강원랜드의 최고 책임자로서 채용 업무의 공공성과 객관성을 지켜내야 할 의무를 갖고 있지만, 이를 방기하고 인사팀장에게 지시해 청탁 대상자를 부정한 방법으로 채용했다"면서 "그 결과 1차 교육생 선발자 중 83%, 2차 교육생 선발자 전원이 청탁 대상자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