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박항서 감독 "비록 패했지만 베트남 정신으로 물러섬 없이 싸웠다"(일문일답)

입력 2019.01.09 00:53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이라크의 2019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1차전이 8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박항서 감독이 워밍업 중인 선수를 부르고 있다.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1.08/
"비록 패했지만 베트남 정신으로 한치의 물러섬 없이 싸웠다."
박항서 베트남 감독의 표정은 진한 아쉬움으로 가득했다. 베트남은 8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2019년 UAE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2대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동남아시아 4개국이 개최한 2007년 대회 이후 12년만에 아시안컵 본선에 오른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100위의 베트남은 첫 판에서 FIFA랭킹 88위 '중동의 복병' 이라크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마지막 순간 다잡았던 승점을 놓쳤다. 하지만 베트남은 당초 예멘을 꺾고 조 3위로 16강행을 노린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라크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친 베트남은 남은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박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결과적으로 2대3으로 역전패를 당했지만, 우리보다 체격이 좋은 선수를 상대로 최선을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역전골은 아쉽지만, 우리 선수들은 베트남 정신으로 한치의 물러섬 없이 최선의 경기를 펼쳤다"고 선수들에 찬사를 보냈다.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경기 총평은.
▶결과적으로 2대3으로 역전패를 당했지만, 우리보다 체격이 좋은 선수를 상대로 최선을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역전골은 아쉽지만, 우리 선수들은 베트남 정신으로 한치의 물러섬 없이 최선의 경기를 펼쳤다.
-여러모로 아쉬운 결과였다.
▶최소한 승점 1점을 확보해야 16강 진출을 할 수 있었다. 다음 상대가 강력한 우승후보 이란이다. 오늘 문제점을 잘 보완하겠다. 이란이 강팀이지만 도전자 입장에서 포기하지 않고 전쟁을 치르겠다.
-심판 판정에 아쉬워 하는 모습이 보였는데.
▶심판의 문제는 여기서 말하기 어렵다. 각자의 시각이 다르다. 나도, 이라크의 벤치도 보는 상황이 다를 수 있다. 이라크는 오늘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재역전을 시킬 수 있는 힘을 보였다. 훌륭한 팀이다.
-꽝하이의 플레이에 대해서는.
▶꽝하이는 우리의 핵심적인 선수다. 골은 넣지 못했지만 전술적으로 요구했던 부분을 완벽히 소화했다. 이란전에는 골을 넣을 것이라 생각한다.
-젊은 선수들의 장래에 대해 이야기 해준다면.
▶그런 부분은 대회 종료 후 베트남 돌아가서 이야기 하겠다.
-마지막 파울 장면에 대해서는.
▶체력저하가 오면 집중력이 떨어진다. 파울인지 아닌지 다시 봐야 한다. 프리킥 할때 골키퍼의 위치에 대해 보완해야 한다.
-아시안컵 데뷔전의 감회가 남다를 것 같은데.
▶아시아에서 가장 큰 대회에 감독으로 나와 영광스럽다. 지도자 생활에 아시안컵 보다 더 큰 월드컵을 나가봤다. 여기 대회가 아무리 크지만 월드컵 보다 크지 않기에 크게 감동 받지 않았다. 경기 중 하나라고 생각하고 있다.
-오늘 경기의 가장 아쉬운 부분은.
▶선수들은 훌륭히 잘 싸웠다. 하지만 결과는 패배다. 경기에 나서면 끝까지 싸우고 이겨야 한다. 이기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 결과는 우리가 승점 1점도 확보하지 못했지만, 그만큼 선수들이 이라크라는 레벨이 높은 팀을 상대로 동등한 플레이를 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고 싶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