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조 전 코치에게 성폭행도 당했다" 추가 고소 파문

입력 2019.01.08 21:07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에게 상습 폭행 뿐만 아니라 수 년 전부터 성폭행도 당했다며 추가 고소장을 접수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조 전 코치는 변호인을 통해 이를 전면 부인하며 경찰 조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석희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세종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석희가 조 전 코치에게 만 17세 미성년자였던 2014년부터 약 4년간 성폭행도 당했다고 해서 지난달 17일에 이에 대해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날은 심석희가 조 전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던 날이다. 심석희는 당시 공개적으로 눈물을 흘리며 조 전 코치에게 엄벌을 내려달라는 호소를 한 바 있다. 이에 앞서 변호인이 고소장을 접수한 것이다.
이 같은 주장이 사실로 밝혀지면 대단히 심각하고 중대한 범죄행위가 된다. 심석희가 미성년자였을 때부터 이미 조 전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해왔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이에 관해 조 전 코치 측 변호인은 S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조 전 코치가 '전혀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성폭행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며 "(이미)압수된 휴대폰과 태블릿 PC의 비밀번호를 제공하는 등 경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조 전 코치는 상습 상해와 재물 손괴 혐의로 법정 구속 중이고,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2심 선고는 14일로 예정돼 있는데 이번 성폭행 혐의에 관한 수사나 재판은 이 항소심과는 별도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