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故맹유나 아버지 심경고백 "함께 저녁 먹기로 약속했었는데…"

입력 2019.01.08 13:56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가수 유나(맹유나·29)의 아버지 맹정호씨가 고인이 된 딸을 향한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맹정호씨는 8일 스포츠조선과의 전화통화에서 "딸의 마지막 임종을 보지 못해 너무 미안하다. 같이 저녁 먹기로 약속한 날이었는데 세상을 떠났다"며 아픈 속내를 토해냈다.
이어 "채식주의자라 좀 야윈 편이긴 했지만, 강단도 있었고, 운동도 열심히 했다"면서 "평소 싱어송라이터인 만큼 창작에 대한 음악적 스트레스가 크긴 했지만,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었는데 너무 갑작스럽다. 아직 어린 나이인데 딸이 너무 안됐다"며 한숨을 쉬었다.
맹정호씨는 "아이는 갔지만 작품은 남으니까, 아이가 남긴 음악이 사후에나마 많은 사람들에게 위안이 되었으면 한다. 크리스찬이라 평소에도 '사람들에게 울림과 위로가 되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게 소원이었다"며 "딸이 하늘나라에서 자기가 하고 싶은 음악을 계속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미공개로 남은 유작앨범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공개할 생각도 없고 거기에 대해 생각할 겨를도 없었다"고 답했다.
맹정호씨는 '故맹유나가 가장 사랑했던 노래'를 묻는 질문에 "팬분들은 '파라다이스'라는 노래를 가장 좋아해주셨다. 딸이 아끼는 노래 중엔 '드림 인 러브'라는 노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1989년 10월생인 고 맹유나는 지난 2007년 일본에서 윤석호 감독의 한류 드라마 '봄의 왈츠' OST로 데뷔했다. 데뷔 당시에는 '메모리'라는 예명을 썼다.
2008년에는 MBC '스타의 친구를 소개합니다'의 주제가 '파라다이스'를 공개, 싸이월드 이달의 신인으로 선정되는 등 전성기를 누렸다. 2009년에는 정규 1집 '더 피콕 001'을 발표했다. 이후 2010년 본명 맹유나로 컴백, '바닐라봉봉', '체리파이', '묻지마', '장밋빛 인생' 등의 노래로 활동한 바 있다.
맹유나는 오는 6월 발매가 예정되어있던 정규 3집을 준비하던 중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유해는 김포 무지개 뜨는 언덕 추모공원에 안치됐다.
lunarfly@sportschosun.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가수 맹유나 사망, 29세 나이로 심장마비(종합) 뉴시스
"29세·천재·돌연사" 맹유나 '심장마비 사망' 안타까운 이유 스포츠조선=이유나 기자
"새 앨범 준비했는데 심장마비"...맹유나, 29살에 떠난 못다핀 꽃 [Oh!쎈 레터] OSEN
"지병 없었다" 맹유나, 심장마비로 사망..너무 일찍 진 별[Oh!쎈 레터] OSEN
故맹유나, 뒤늦게 알려진 안타까운 죽음.."심장마비"→애도 물결(종합)[Oh!쎈 이슈] OSEN
가수 맹유나 사망, 29세 나이로 심장마비 뉴시스
가수 맹유나, 지난달 심장마비로 숨져 노우리 인턴 기자
가수 맹유나, 지난달 26일 심장마비로 사망..향년 29세[공식입장] OSEN
[공식입장]가수 맹유나, 29세 꽃다운 나이에 사망…심장마비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맹유나 "감동스러운 네팔 봉사활동, 노래로" 뉴시스
故맹유나는 누구? "16살 데뷔, 12년 차 천재 싱어송 라이터" 스포츠조선=이지현 기자
[종합]'심장마비 사망' 故맹유나, '스친소' OST '파라다이스' 주인공...애도 물결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가수 맹유나, 심장마비로 사망… "29세 꽃다운 나이" 스포츠조선=정안지 기자
[인터뷰]싱어송라이터 맹유나, "아이돌 보며 상처 받았다. 하지만 지금은 후회 없어!" 스포츠조선=이정혁 기자
맹유나 “팬 환호 받는 티아라, 부럽다”
맹유나, 17일 '음악중심'서 신곡 '체리파이' 첫무대 스포츠조선=강일홍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