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스포츠, 한국-필리핀전 평점...황의조 8점 - 구자철&이재성 5점 그쳐

  • OSEN
    입력 2019.01.08 08:58


    [OSEN=이인환 기자] 필리핀전 평점서 황의조가 활약을 인정받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2019 UAE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서 필리핀과 경기에서 황의조의 천금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벤투호는 상대의 2줄 수비에 고전했으나, 황의조의 천금골을 앞세워 값진 승리를 거뒀다. 1960년 이후 59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필리핀을 제압하며  상대 전적에서 압도적인 우위(8전 전승)를 이어갔다.

    한국은 전반 필리핀을 상대로 몰아 쳤지만, 상대 2줄 수비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좁은 공간 속에서 의미 없는 플레이가 이어졌다. 오히려 자신감을 얻은 필리핀이 수비 이후 역습을 시도하는 횟수가 늘어나며 불안한 흐름이 이어졌다.

    다행히도 후반 교체 카드로 기성용 대신 황인범, 구자철 대신 이청용이 투입되자 한국의 스피드가 살아났다. 교체 카드 투입과 동시에 한국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빠른 경기 템포로 필리핀을 괴롭혔다. 결국 후반 21분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힘겹게 승점 3을 추가했다.

    글로벌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경기 후 황의조에게 평점 8점을 부여하며 "멋진 퍼포먼스, 이날 경기의 유일한 골을 기록한 그의 마무리는 완벽했다"고 호평했다.

    황의조의 뒤를 이어 김진수, 황희찬, 정우영이 평점 7점을 받았다. 김영권-김민재 두 명의 센터백 듀오가 평점 6으로 무난한 경기력을 인정 받았다.

    한편 부진한 선수들도 있었다. 기성용-이재성-구자철-김승규가 평점 5점을 받았다. 이재성에 대해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한국의 대부분 공격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공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구자철에 대해서는 "많은 기대를 샀지만 실망스러운 플레이로 일관했다. 이청용과 교체될 때 까지 좋은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기성용은 부상으로 후반 빠른 시간에 퇴장당했다. 토너먼트에 영향이 없기를 기도한다"고 걱정하며 "김승규는 몇차례 막아 냈으나 제대로 된 선방을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교체 카드 이청용과 황인범에게 평점 6을 부여한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두 선수가 투입 이후 몇 차례 찬스를 만들어냈다고 인정했다. /mcadoo@osen.co.kr

    [사진] KFA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