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필리핀]'결승골' 황의조 "앞으로 기회 더 많아질 것"(일문일답)

입력 2019.01.08 01:42

한국과 필리핀의 2019 아시안컵 조별예선 1차전 경기가 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황의조가 후반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07/
"앞으로 더 득점 기회가 많아질 것이다."
황의조(감바오사카)는 자신감을 보였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이하 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9년 UAE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후반 22분 터진 황의조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이겼다. 사상 첫 아시안컵에 나선 필리핀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하고 고전하던 한국은 가까스로 승리를 챙기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전까지 한국은 필리핀을 상대로 7전승을 거뒀다. 다득점으로 이겨야 하는 필리핀을 상대로 1골에 그치며 조 1위 통과 목표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한국은 같은 날 키르기스스탄을 2대1로 제압한 중국에 다득점에 밀리며 C조 2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12일 알 아인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을 치른다.
황의조는 이날도 골을 터뜨리며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였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황의조는 "힘든 부분이 있었는데 후반에 경기적으로 잘 풀어나가면서 골을 넣었다. 실점 없이 이긴 것에 만족한다"며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유기적으로 찬스를 만들면 더욱 득점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이번에도 첫 골을 넣었다.
▶힘든 부분이 있었는데 후반에 경기적으로 잘 풀어나가면서 골을 넣었다. 실점 없이 이긴 것에 만족한다.
-경기가 안 풀린 느낌이 있었다.
▶상대가 수비적으로 임해 공격 작업을 하는데 힘들었다. 선수들 모두 적응을 했다.
-앞으로도 집중 견제가 있을 것 같다.
▶상대가 맨투맨으로 붙어 고전했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유기적으로 찬스를 만들면 더욱 득점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다.
-목에 상처는.
▶손톱에 긁힌 것 같다.
-황희찬과 호흡이 좋다
▶희찬이가 돌파가 좋다. 계속 나한테 공을 준다. 서로 도와가면서 플레이를 하고 있다. 앞으로도 호흡을 더 맞춰서 잘 하도록 하겠다.
-오늘의 교훈은.
▶도움이 될 것이다. 교훈 삼아서 잘 한 것은 더욱 잘 하도록 하겠다.
-시즌 종료 후 대회 참가가 힘들지 않나.
▶시즌 끝나고 1주일 뒤 훈련을 했다. 틈틈이 휴식을 취하고 훈련도 조절하면서 하기 때문에 크게 문제가 없다.
-공인구와 날씨는 적응할만한가.
▶날씨는 좋다. 공은 탄력이 좋고 미끄러워 부담이 있다. 잘 적응하고 있다. 공격수들이 슈팅할 때는 유리하지만 터치나 세밀한 부분에서 어려움이 있다.
-첫 경기라는 부담도 있었나.
▶첫 경기보다는 이겨야만 한다는 압박이 컸다. 후반에 골이 들어가고 잘 풀리면서 부담이 줄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