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필리핀]'결승 도움' 황희찬 "아쉽게 떠난 친구 상호를 위해 더 잘하고 싶었다"

입력 2019.01.08 01:34

한국과 필리핀의 2019 아시안컵 조별예선 1차전 경기가 7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황희찬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07/
"친한 상호를 위해 더 잘하고 싶었다."
황희찬(함부르크)의 남다른 각오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이하 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9년 UAE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후반 22분 터진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이겼다. 사상 첫 아시안컵에 나선 필리핀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하고 고전하던 한국은 가까스로 승리를 챙기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전까지 한국은 필리핀을 상대로 7전승을 거뒀다. 다득점으로 이겨야 하는 필리핀을 상대로 1골에 그치며 조 1위 통과 목표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한국은 같은 날 키르기스스탄을 2대1로 제압한 중국에 다득점에 밀리며 C조 2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12일 알 아인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을 치른다.
손흥민이 뛰는 왼쪽 윙어로 나선 황희찬은 활발한 돌파로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후반 22분 황의조의 결승골도 도왔다. 황희찬은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힘든 경기였는데 좋은 결과로 마무리해서 기쁘다"며 "공가질때 찬스를 만드려고 했다. 내가 잘하는 부분이고, 팀을 돕고 싶었다. 오늘 경기는 나와 친했던 상호가 갔기에 더 잘하고 싶었다"고 했다. 나상호(광주)는 부상으로 전날 귀국길에 올라야 했다. 황희찬은 나상호와 동기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경기 소감은.
▶힘든 경기였는데 좋은 결과로 마무리해서 기쁘다.
-감독이 어떤 역할 주문했나.
▶사이드로 벌리고 안쪽으로 들어가면 공간 만들고, 찬스 났을때 득점을 노리라고 하셨다.
-전반 끝나고 어떤 이야기 했나.
▶윙의 움직임과 수비 사이 공간에서 볼을 받아서 하는 움직임을 주문하셨다.
-손흥민 대체자라는 부담감 없었나.
▶부담 보다는 첫 경기였고 우리가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경기였기에 결과를 가져와서 기뻤다.
-돌파를 많이 시도했는데.
▶경기 상황에서 돌파가 없었다. 우리가 잔실수가 많았다. 그런 부분에서 한두명씩 제껴나가다보면 찬스가 나올 것 같았다. 청용이형도 이 부분을 이야기했다. 공가질때 찬스를 만드려고 했다. 내가 잘하는 부분이고, 팀을 돕고 싶었다. 오늘 경기는 나와 친했던 상호가 갔기에 더 잘하고 싶었다.
-아직 팀컨디션이 많이 올라오지 않은 것 같은데.
▶울산에서부터 훈련을 많이 했다고 들었다. 우승을 노리는 팀을 보면 뒤로 갈수록 페이스를 올리는 경우가 많다. 우리 역시 갈수록 좋은 플레이를 할 것이고 보여주고 싶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