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인사자료 분실한 청와대 前행정관, 그날 육참총장 불러내 인사 물어봤다

조선일보
  • 윤형준 기자
    입력 2019.01.07 03:00

    국방부 근처 카페에서 만나 김용우 육참총장 "행정관이 먼저 인사 절차 듣고싶다며 만남 요청"
    靑 "개별 인사 논의한 건 아니다"

    청와대 행정관이 군(軍) 장성 인사 관련 자료를 반출했다가 분실한 사건과 관련해 당일 행정관이 만난 인사가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이었던 것으로 6일 드러났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2017년 9월 당시 인사수석실의 정모 행정관은 토요일 오전 국방부 근처의 한 카페에서 김 참모총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는 청와대 안보실에 파견된 육군 대령인 심모 행정관도 동석했다.김 총장은 "정 행정관이 육군 인사 선발 절차에 대해 설명을 듣고 싶다며 먼저 만남을 요청했다"고 했다. 인사 절차를 물어보러 청와대 행정관이 육군 최고 책임자를 불러냈다는 것이다. 육군은 2017년 7월, 후반기 장군 진급 가능 대상자 명단을 국방부에 넘겼다. 이들이 만난 9월은 장성급 인사 절차가 한창 진행되던 시기로 참모총장이 청와대 인사 관련 행정관과 사전에 만남을 가진 것이 적절치 못한 처신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장성 진급 대상자에 대한 검증 업무는 정 행정관의 고유 업무도 아니었다. 군 관계자는 "청와대 인사 검증은 민정수석실에서 담당하며 인사수석실에서는 개입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참모총장은 앞서 작년 10월 국정감사에서도 군의 인사에 대해 '청와대가 하느냐, 총장이 하느냐'는 질의에 "제가 추천권을 행사한다"며 청와대의 개입은 없다고 밝혔었다. 정 행정관과 김 참모총장의 만남에 동행했던 심 행정관도 본인 스스로가 차후 있을 준장 진급 심사 대상이었기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다. 심 행정관은 같은 해 12월 진급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개별 인사 자료가 논의된 자리는 아니었다"라며 "담당 행정관이 육군 참모총장에게 군 인사 시스템과 절차에 대해 조언을 들으려고 요청해 만남이 이뤄졌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담당 행정관은 군 인사 업무를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군 사정에 밝지 않은 형편이었다"며 "만남도 카페에서 20분가량 짧게 이뤄졌다"고도 했다. 정 행정관은 김 총장을 만난 뒤 반출한 인사 자료가 든 가방을 통째로 분실해 대기발령 조치된 후 의원 면직됐다. 정 행정관은 이 사실을 신고하며 "청와대 안보실 및 군 관계자와의 외부 회의를 위해 나간 것"이라며 "차를 타고 가다가 담배를 피우려 주차하고 (차 안에) 자료를 뒀다가 잃어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