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홍준 "대통령집무실 광화문이전 불가능"...대선공약 파기

입력 2019.01.04 16:04 | 수정 2019.01.04 16:25

"文대통령, 취임후 경호·의전 복잡하단 것 알아"

대통령집무실의 광화문 이전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 무산됐다.

유홍준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자문위원은 4일 오후 승효상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 등 전문가들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에게 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을 검토한 결과를 보고한 뒤,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무실을 현 단계에서 광화문 청사로 이전할 경우, 청와대 영빈관과 본관, 헬기장 등 집무실 이외의 주요 기능을 대체할 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유홍준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자문위원이 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청사 이전 공약 실행이 불가능하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홍준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자문위원이 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청사 이전 공약 실행이 불가능하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 위원장은 "청와대 개방과 집무실 광화문 이전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마무리된 이후에 장기적 사업으로 검토하기로 했다"며 "현재 서울시와 문화재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계획은 오는 21일 심사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그는 "대통령이 광화문 대통령을 하겠다는 뜻은 국민과의 소통이란 것과 청와대 개방 두가지가 기본 기조"라며 "그 중 청와대 개방은 경복궁-청와대-북악산을 연결시켜 청와대의 광화문이 아니라, 광화문으로 청와대를 확장하는 개념으로 추진해, 북악산 정축으로 올라갈 수 있는 방법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연결시키기 위해서는 관저 앞으로 통과해야하는 문제가 따르는데, 이 문제를 관저 이전까지 포함해 중장기적으로 추진하는 동선을 경호처와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며 "가능하면 많은 사람들이 청와대를 방문할 수 있기를 희망하는 방향에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맡고 있는 광화문시대위원회는 별도로 구성하지 않고 이와 같은 사업을 실무부서에서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통령이 실무적 검토보다는 이념으로 광화문시대를 (내세우고), 광화문으로 나가서 국민들과 자주 만나고 소통하겠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며 "대통령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보니 이에 따르는 경호와 의전이라는게 엄청나게 복잡하고 어렵다는 사실을 대통령이 인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위원회도 그것은 기존으로 놔둔다는 전제에서도 동선을 만드는데 엄청난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이 모든 것을 볼 때 광화문 인근에 새로운 곳을 찾아 집무실과 관저를 전체적으로 재구성하지 않는 한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그는 관저 이전 시점 및 방식에 대해서는 "관저가 갖고 있는 사용상의 불편한 점, 풍수상의 불길한 점을 생각할 때 옮겨야 한다"면서도 "현 대통령만 살다가는 집이 아니다. 제대로 된 위치에 어떻게 짓는 것이 좋겠냐는 것은 경호처가 건축가와 협의하고 용역을 줘서 안을 만들기로 잠정 결정했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이같은 보고를 받은 뒤 문 대통령의 반응에 대해서는 "옛날부터 같이 일해서 서로 논쟁하거나 하는 것 없이 (문 대통령이) 이심전심으로 우리가 가진 고민을 충분히 이해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